보람상조 회장 장남, 마약 밀반입 혐의로 구속기소

상조업체인 보람상조 최철홍 회장의 장남이 마약을 밀수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지검 강력부(김명운 강력부장)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모 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14일 밝혔다.

최 씨 등은 지난 8월 해외 우편을 통해 미국에서 코카인 16.17g, 엑스터시 300정, 케타민 29.71g을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공항 세관을 통해 최 씨를 적발했으며, 이후 마약 검사 과정에서 최 씨가 코카인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한 사실도 확인했다.

검찰은 지난 9월 최 씨를 구속기소 했다.

현재 재판을 받는 최 씨는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공소 유지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회장 아들 딸은 마약이 패시브냐?

보람상조 회장 장남, 마약 밀반입 혐의로 구속기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