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어떻게 3주 안에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만들었나?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 이후 한국은 공격적으로 검진을 하고 있습니다

드라이브 스루로 신속하게 검진을 합니다

한국은 이미 22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검진했습니다

 

이렇게 신속한 검사는 씨젠이라는 생명과학연구소 덕분입니다

CNN은 단독으로 이 시설들에 접근할 수 있었습니다

이 연구실이 연구원들이 키트를 테스트하는 장소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3주 안에 해냈습니다

우리가 이 일을 시작할 때 한국에서 팬더믹이나 아웃브레이크의 종류가 나올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기자: 천종윤은 다른 종류의 질병을 검진하는 시젠의 설립자입니다

그가 말하길 1월에 그의 연구원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한

새로운 검사를 실시하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것은 중국에 퍼져 있었습니다

기자: 당신들은 이미 코로나 바이러스에 착수했던 거군요

 

이대훈 : 중국의 뉴스를 듣고 한국에도 영향을 끼칠거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우린 긴급사태를 생각했습니다

기자: 분자 미생물학자들은 실제 바이러스의 물리적 샘플없이 일을 해야 합니다

대신에 그들은 WHO와 중국의 보건당국으로부터 3개의 특정한 유전자를 강조하는 청사진을 받습니다

환자로부터 받은 미래의 샘플로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를 발견하는 방식입니다

기자: 평소보다 압박감이 있나요?

 

이대훈: 우리나라로 급속히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지는 긴급사태입니다

 

기자: 얼마되지 않아 시젠은 코로나 바이러스를 검사하는데

2~3달이 걸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AI를 활용해 2주 내로 걸릴 수 있었다는 것이죠

 

CEO: 맞습니다

 

기자: 매우 빠르군요

기자: 그에 의하면 2월 12일 한국 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키트의 패스트 트랙 승인을 했다고 합니다

한달도 되지 않아 시젠은 일에 착수했습니다

이 눈물방울의 여섯개의 비알은,

당신이 필요로 하는 100명의 환자를 검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단 4시간 만에 완료될 수 있습니다

시젠은 이제 야근을 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생산 라인에서 박사학위의 과학자들도 일을 합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의 요구도 있습니다

 

기자: 요구는 절박합니다

왜냐하면 코로나 바이러스를 진단하는 방법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https://edition.cnn.com/2020/03/12/asia/coronavirus-south-korea-testing-intl-hnk/index.html

한국은 어떻게 3주 안에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만들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