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본에서 화제인 홋카이도 도지사

스즈키 나오미치 홋카이도 도지사

현재 38살로, 최연소 광역단체장임

 

왜 화제냐면,

중앙정부 쌩까고 홋카이도 휴교령 내려버리고, 오늘 비상사태 선포까지 함.

 

홋카이도에서 이렇게 진행된 다음에야

중앙정부에서 휴교령 내리고,

아베가 코로나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어

 

중앙정부 행정능력이 홋카이도 행정력보다 못하다는 소리를 듣고 있고, 동시에 최연소 도지사가 주목받기 시작함

보통 일본에 젊은 정치인이라 하면 세습정치를 떠오르기 마련인데, 이 사람은 전혀 그렇지 않은 것도 특이한 점

돈이 없어 대학진학을 못하고 도쿄도 하급 공무원으로 취직한 후 야간대학 다니며 주경야독했던 흙수저 출신

27살 때 도쿄도청에서 홋카이도의 파산 도시 '유바리'란 곳에 파견을 오면서 인생이 달라짐

이 때 일을 너무 잘해서 도쿄도청 복귀할 때 유바리 시민들이 다시 돌아와 달라고 간청할 정도였음

결국엔 공무원직 그만두고 시장선거에 도전,

최연소로 (31살) 시장직에 오름

 

 

이 때 본인 연봉도 70% 삭감하면서, 과다한 유바리 공무원 수와 각종 수당 등을 줄여가면서 구조조정에 힘을 쏟고 능력을 인정받음.

유바리 시 2선까지 성공 후, 홋카이도 도지사까지 당선

이 사람이 최근 정치계에서 많이 주목을 받으면서

펀쿨섹좌 긴장 중..

나이는 동갑인데 정치 이력이 완전 정반대

현재 일본에서 화제인 홋카이도 도지사